Auto
menu
팝니다
삽니다


55
331,132

 
작성일 : 19-02-12 15:49
도련님·아가씨 대신 ‘oo씨’…성별 비대칭적 가족 호칭 바뀐다
 글쓴이 : 도도히짱
조회 : 3  

시댁 식구에만 존칭 사용 논란


여가부·국립국어원 개선 추진


장인·장모도 ‘아버님·어머님’ 권고



“저는 시동생에게 ‘아가씨’라고 부르는데, 남편은 우리 언니에게 ‘처형’이라 불러요. 정말 이상하지 않나요?”

지난해 결혼한 직장인 정모(29ㆍ여)씨는 가족 간의 호칭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정씨에겐 12살 아래인 시동생이 있다. 아직 고등학생이다. 정씨는 “결혼 전엔 저는 ‘ OO 야’라고 이름을 불렀고, 시동생은 제게 ‘언니’라고 했다. 자매처럼 편하고 친하게 지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결혼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시어머니가 정씨에게 ‘이제 결혼했으니 OO 이(시동생) 이름 대신 아가씨라고 부르라’고 당부해서다. 정씨는 “나와 동갑내기인 남편은 2살 위인 언니에게 ‘처형’이라 낮춰 부르는데 왜 나는 어린 시동생을 존대해야하는지 모르겠다. 가족들이 모일 때마다 어색하다”라고 털어놨다.


가족 호칭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자 정부가 대안을 만들었다. 여성가족부는 가족 호칭 양성평등을 담은 2019년 건강가정 기본계획(2016~2020) 시행 계획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2012년 국립국어원이 발간한 ‘표준 언어 예절’ 은 남편 동생은 ‘도련님, 아가씨’로, 아내 동생은 ‘처남, 처제’로 부르도록 규정했다. 남편쪽의 호칭만 존칭이다. 이렇게 관습처럼 써오던 가족 간 호칭에 성차별적인 요소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여가부는 지난해부터 국립국어원·국민권익위원회와 가족 호칭 개선을 협의해왔다. 국립국어원은 ‘사회적 소통을 위한 언어 정책’ 연구를 진행했고 이를 토대로 지난해 12월 ‘가족호칭 정비안’을 마련했다. 남편ㆍ아내 양가의 비대칭적 호칭 체계를 대칭적으로 정비하고 배우자의 손아래 동기에 대한 차별적 호칭을 정비하는 방안을 내놨다.



[국립국어원]



국립국어원의 정비안에 따르면 부모는 양가 구분없이 ‘아버님, 어머님’으로 통일한다. 또 친밀하게 부를 경우 양가 부모 구분 없이 ‘님’을 생략하고 ‘아버지, 어머니’로 부를 수 있다. 다만 ‘장인어른, 장모님’ 등 기존 호칭도 유지한다. 지금은 시부모는 ‘아버님’ ‘어머님ㆍ어머니’ 로 부르고, 처부모는 ‘장인어른, 아버님’ ‘장모님, 어머님’으로 부른다.

시댁-처가 명칭도 바뀐다. 남편의 집만 높여 부른다는 비판을 받아들여 시댁-처가댁 또는 시가-처가 등 대칭이 되도록 바꾸는 방안을 제시됐다. 배우자의 손아래 동기는 기존에는 남편 쪽은 ‘도련님, 아가씨’, 아내 쪽은 ‘처남, 처제’로 불렀지만 앞으로는 ‘ oo (이름) 씨, 동생(님)’ 등으로 부른다. 국어원은 이와 함께 ‘처남님, 처제님’도 대안으로 제안했다.

연구를 진행한 박철우 안양대 국문학과 교수는 “국가가 주도로 어떤 호칭을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는 기준을 제시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다양한 대안을 제시하고 선택은 개인들이 자발적으로 할 수 있도록 열어두면 자연스러운 호칭이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숙자 여가부 가족정책과장은 “공청회ㆍ토론회 등을 거쳐 의견을 수렴한 뒤 늦어도 5월 중 개선 권고안을 발표하겠다”라고 말했다.


//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5&aid=0002880076



아 ,,,,, 여가부 ,,,






 
   
 



이용약관   |   개인보호취급방침   |   관리자
[225 811] 강원도 횡성군 우천면 법주서로 108번길 40-54 | 전화 : 033-732-1993(정비공장),
033-732-1994(폐차장) | Fax :033-732-1994 대표전화 : 010-3357-8728 박금용
사업자등록번호 : 224-81-36670 | E-mail : hjb@jb8949.co.kr
Copyright 2010 (주)현대중장비 All Rights Reserved.